HOME > 영동안내 > 감고을 에세이
기사검색 :
오월 깊은 시간 - 박노해(시인)

오월 아침에 문득 너무 오래 살았다는 생각
이렇게 길게 살아남으리라 생각지도 못했는데
나는 생의 깊은 시간을 살다 죽고자 했는데

뜨겁게 살다 젊어서 죽어
깊은 시간에 합류한 벗이여
살아남은 나를 너무 노여워 마라
나는 부끄럽게 아직도 살아남아
깊은 곳을 향해 발버둥치고 있으니

자꾸만 가볍게 떠오르는 시대에
살아서는 너에게 가닿을 수 없는 나는
오월이면 가슴에 총알이 아파오는데

좋았던 벗이여
그래도 몸부림치는 내가 가여워
그대는 오월 깊은 시간의 중력으로
내 발버둥에 묵직한 돌멩이로
나를 끌어당겨 주고 있구나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