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동안내 > 감고을 에세이
기사검색 :
사랑은 피지 않고 시들지 않는다 - 유미성(시인)

사랑은 피지 않고 시들지 않는다
지금 누군가 그대 곁을 떠나려 하고 있다면
그 사랑은 이미 오래 전에
그대 앞에서 꽃망울을 터트렸을 것이다

단지 그대의 무관심이
그대의 어리석음이
그 꽃의 아름다움을 알아차리지 못하고
지켜내지 못한 것이다

결코 사랑은 시들면서
그대가 내어준 척박한 마음의 땅을
그대가 돌보지 않은 꽃봉오리를 두고
원망의 눈짓을 보이지 않는다

그렇게 잎이 무성한 가을 나무가
겨울바람에 순종을 하고 벌거숭이가 되듯
마음속의 미련마저도
소리 없이 놓아 버리고 떠나가는 것이다

그대는 그리움이라는 회병 안에
떨어진 꽃잎을 다시 주워 담으려 할지 모르지만
그대 앞에서 한 번 피어올랐다 시들어 버린 마음의 꽃은
두 번 다시 그대 앞에서
같은 모습으로 피어나지 않는다

사랑은 피지 않고 시들지 않는다
결국 이별의 아픔이란
그 사랑의 소중함을 알아차리지 못한
어리석은 당신의 몫 일 뿐이다.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