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유원대 정원감축 갈등’ 해결책 모색
박세복 군수 제안, 대학·학생회· 민간단체 초청 경청회의
입학정원 감축 관련 논의, 관계회복 없이 서로 입장만 확인

입학정원 감축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영동군과 유원대, 그리고 민간단체가 한자리에 모였다. 군은 지난달 28일 군청 상황실에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현안 경청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지역 민간단체 3명과 유원대학교 3명, 유원대 학생 3명, 영동군 관계자 3명 등 모두 12명이 참석해 박세복 군수 주재로 진행됐다.
박 군수는 이 자리에서 “대학의 주인인 학생들이 피해를 입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당사자들이 서로의 입장을 경청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영동군은 대학을 지원해야할 의무도 근거도 없지만 그동안 유원대와의 상생발전과 재학생들을 위해 어려운 재정형편에도 지원을 이어왔다”고 강조했다. 또 민간단체 대표들은 “유원대가 영동군에 재정지원을 요구하면서도 약속한 상생협약은 지키지 않아 군민들이 실망과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며 ”유원대는 기존 상생협약을 지켜갈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학 측은 “급변하는 대내외적 여건으로 대학이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영동군과 대학이 상호 협력하는 상생의 관계 회복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학생 대표는 “학교는 학생 수와 군의 재정지원만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학생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날 만남은 지난 6월부터 2021학년도 입학정원 감축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해관계로 얽힌 관계자들의 첫 회동이었다. 영동군과 유원대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기대를 했지만 서로의 입장만 확인하는 선에서 그쳤다. 그러나 서로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해결점을 찾을 수 있을지 하는 기대를 낳고 있다. 군 관계자는 “유원대가 조만간 새로운 입장을 표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2020-09-02 (수) 09:52 ( 1154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