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영동군, 코로나19 ‘위기 가구’ 발굴 지원
긴급복지지원제도 지원자격 완화, 연말까지 한시적 운영
긴급 생계비·주거비·의료비 등 지원 복지사각지대 해소

영동군이 긴급복지 생계·주거비와 의료비 지원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군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생활고를 겪는 주민들이 많아짐에 따라 지원 자격을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완화해 긴급복지지원제도를 운영한다. 이 제도는 실직·질병 등으로 소득을 상실하거나 휴 폐업 등 실질적 영업이 곤란한 경우 등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를 돕기 위한 제도다.
군은 올해 총 4억3천여만원의 관련예산을 확보하고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주력해 왔다. 코로나로 인해 소득 활동이 불안정해진 영세 자영업 종사자, 일용직 근로자 등 한시적 위기 가구의 안정을 위해 더 포괄적인 복지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군은 먼저 일반재산 기준을 1억1백만원에서 1억7천만원으로 상향 조정했고, 금융재산기준도 1인 기준 614만2천원에서 763만6천원으로, 4인 기준 808만7천원에서 1314만2천원으로 지원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월 긴급생계비로 1인가구 기준 45만4천원, 4인가구 기준 123만원을 최대 3개월 지원하며, 요건 충족시 의료비와 간병비도 일부 지원한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각 읍·면 복지팀에서 상담 및 신청이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여러 경제적 이유로 생계가 막막해진 위기가구가 빠짐없이 긴급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발굴, 지원하겠다”며 “위기 가구가 긴급복지지원을 통해 자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의:☏740-3583.


■ 2020-09-09 (수) 10:14 ( 1155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